국내/해외뉴스국내/해외뉴스


삼성생명 13조, 한화생명 3조…교보 기업가치는 3조~5조?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10일 전) 2021년 11월 17일 18:10 조회수 3,911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s://kr.investing.com/news/economy/article-725070 클릭수 0회
삼성생명 13조, 한화생명 3조…교보 기업가치는 3조~5조?© Reuters. 삼성생명 13조, 한화생명 3조…교보 기업가치는 3조~5조?

생명보험업계 ‘빅3’로 꼽히는 교보생명이 기업공개(IPO)를 재추진하면서 상장 후 기업가치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수년간 생보사가 상장한 사례가 없었던 데다 저금리·고령화 등으로 업황 전망도 그다지 밝지 않았던 탓이다. 그러나 최근 금리가 오르고 자본 확충 부담이 줄어드는 등 호재도 잇따르고 있다. 업계에서는 대략 3조~5조원 수준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만약 교보생명이 IPO에 성공하면 국내에서 여섯 번째 상장 생보사가 된다. 동양생명(2009년), 한화·삼성생명(2010년), 미래에셋생명(2015년), 오렌지라이프(2017년) 등이 이에 앞서 상장했다. 교보생명도 2018년 상장을 추진했으나 무산된 바 있다.

상장 후 기업 가치는 상장 생보사들을 기준으로 형성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 얘기다. 17일 현재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의 시가총액은 13조1800억원, 2위 한화생명은 2조8600억원이다. 한화생명은 총 자산이 올해 기준 129조원대로, 교보생명(128조원)보다 약간 많다. 대신 수익 창출력은 교보생명이 더 높은 편이다. 3분기 누적 순이익은 교보생명이 6565억원으로, 한화생명(3539억원)보다 높다. 한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교보생명이 상장한다면 한화생명과 비슷한 수준, 또는 수익력을 고려해 조금 더 높은 정도로 평가받을 것으로 본다”며 “시총 3조~5조원 정도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2018년 상장 추진 당시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다. 당시 교보생명의 상장 이후 기대 시총은 7조원 안팎이었다. 보험 업황이 그만큼 더 좋았다. 당시 한화생명의 시총도 4조5000억원으로 더 높았다. 그러나 이후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새 국제회계기준인 IFRS17 등이 예고되면서 보험사의 수익성은 떨어지고 자본확충 부담은 커졌다. 지난해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치면서 생보사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이 0.1배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최근에는 상장 생보사의 PBR이 0.2~0.3배 수준을 회복했다. 한 생보사 관계자는 “금리 상승이 가장 호재로 작용하는 주식 중 하나가 보험주”라며 “수익성에 비해 저평가돼온 점을 감안하면 주가는 더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소람 기자 [email protected]

교보생명 상장 재추진…내년 상반기 입성 목표

풋옵션 분쟁 마무리, 업황 개선…교보 '30년 숙제' 상장 ...

"100번째 광화문 글판 영상 직접 만들어보세요"

교보생명, 퇴직연금 수익률 3분기 연속 1위 달성

삼성생명이 '즉시연금 첫 승소'에도…'정중동'하는 까닭 [이...

교보생명, 업계 최초 마이데이터 본허가 획득

이전글 중대재해법 해설서 나왔지만…처벌기준·책임 소재 여전히 '안갯속'
다음글 어피너티 "IPO 재추진 분쟁 피하려는 꼼수"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보기

 

안전업체신청


안전업체신청을 위해
아래 요청내용을 작성해 주십시요.
captcha

Contact Us


평일상담 평일상담 00:00 ~ 00:00
휴무 일요일 및 공휴일 / 휴일 상담은 게시판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