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뉴스국내/해외뉴스


로봇이 택배물량 상·하차…드론이 오지 배송한다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1-11-11) 2021년 11월 11일 02:10 조회수 3,936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s://kr.investing.com/news/economy/article-721652 클릭수 13회
로봇이 택배물량 상·하차…드론이 오지 배송한다© Reuters. 로봇이 택배물량 상·하차…드론이 오지 배송한다

이르면 2023년부터 로봇과 드론이 배송하는 택배를 받아볼 수 있게 된다.

기획재정부는 물류 운송 수단에 드론과 로봇을 포함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생활물류서비스법 개정안을 내년 초 발의한다고 10일 밝혔다. 기존 사업자의 이해관계 때문에 신산업 개척이 힘든 분야에서 타협을 통해 규제 장벽을 낮춰주는 ‘한걸음 모델’ 상생조정 기구에서 관계 부처와 생활물류 종사자, 전문가들이 논의한 결과다.

현재 관련 법에 화물자동차와 이륜자동차만 물류 운송 수단으로 지정돼 있어 드론과 로봇을 물류 운반에 투입할 법적 근거가 없었다. 관련 스타트업 업체들은 드론 등을 활용한 물류 서비스 법제화를 정부에 요청해 왔지만, 화물차주 및 택배업체 등 기존 물류 사업자들의 반대에 부딪혀 입법 작업이 진척되지 못했다. 정부는 지난 6월 드론 및 로봇을 활용한 생활물류 서비스를 한걸음 모델 과제로 선정하고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조율해 왔다.

여섯 차례 회의 끝에 드론·로봇 물류 서비스를 도입하는 대신 기존 물류 사업자의 영역은 침범하지 않기로 했다. 일반적인 물류 서비스 이용이 힘든 격·오지에 한해 드론 배송을 허용하고 로봇은 택배 상·하차 등에 활용해 기존 서비스를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기존 생활물류 서비스 종사자를 보호·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 연구 용역을 수행하고 예산도 투입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한 법제화 작업은 내년 상반기에 마무리될 전망이지만 실제로 드론과 로봇을 활용한 물류 서비스 상용화까지는 2~3년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비스 도입에 맞춰 항공법 등 관련 법을 개정해야 하고 실증 특례 작업도 추가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음달부터 경북 김천의 물류센터 및 실증단지에서 드론을 이용한 배송과 공공건물 내부 로봇 배송 서비스 등의 실증 사업이 시작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번 합의를 통해 기존 사업자는 드론·로봇을 활용할 분야를 모색하고, 새로운 사업자도 탄탄한 법적 안정성을 확보할 기회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노경목 기자 [email protected]

김지찬 LIG넥스원 사장 "우주항공·AI 등 방산과 민수 아...

고양시, UAM 산업 인프라 구축 추진

내년부터는 드론·로봇 택배 가능해진다…법안 개정 추진

"아기 분유 배송 어쩌나"…'요소수 대란' 나비효과에 발 동동

타타대우상용차 더쎈 트럭, CJ대한통운에 94대 공급

드론 잡는 기술, 안티 드론

이전글 문승욱 "美, 반도체 자료 요구 1회에 그쳐야"
다음글 "기업고객 잡자"…은행, 전용 플랫폼 '레벨업'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보기

 

안전업체신청


안전업체신청을 위해
아래 요청내용을 작성해 주십시요.
captcha

Contact Us


평일상담 평일상담 00:00 ~ 00:00
휴무 일요일 및 공휴일 / 휴일 상담은 게시판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