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선물시황국내/해외선물시황


IBM 배당수익률 5%, 포트폴리오에 넣어야 할까?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70-01-01) 년 월 일 조회수 9,440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s://kr.investing.com/analysis/article-200437399 클릭수 36회

By Haris Anwar

(2021년 9월 8일 작성된 영문 기사의 번역본)

IBM(NYSE:IBM)은 투자자들의 이목을 끄는 기술주는 아니다. 다른 블루칩 주식과 달리 109년 역사의 IBM은 이제서야 성장을 되살리고 한참 뒤떨어져버린 분야에서 경쟁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IBM의 시가총액은 약 1,250억 달러인데, 애플(NASDAQ:AAPL)의 2조 5,700만 달러, 마이크로소프트(NASDAQ:MSFT)의 2조 2,400만 달러, 아마존(NASDAQ:AMZN)의 1조 7천만 달러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대기업인 IBM이 다른 기술주에 비해 뒤처진 중요한 이유는 지난 10년간 혁신에 실패하고 새로운 기업들에게 자리를 빼앗기면서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업계와 멀어졌기 때문이다.

버지니아 로메티(Virginia Rometty)가 이끌었던 8년 동안 IBM은 투자자들에게 장기간에 걸쳐 거의 또는 전혀 성장하지 못한 이른바 '데드머니'였다. 이 기간 동안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NASDAQ:GOOGL) 등 다른 기술 기업들은 컴퓨팅 파워와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수요 급증에 힘입어 크게 성장했다.

그러나 버지니아 로메티가 작년에 IBM을 떠난 이후, IBM은 잃어버렸던 입지를 다시 되찾고 있다는 신호가 나타났다. 새로운 경영 구조 덕분에 몇 년간의 판매 하락을 딛고 장기 성장을 위한 전망이 밝아졌다.

뉴욕 소재 IBM은 지난 7월 분기 실적 발표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수요에 힘입어 3년 만의 대대적인 매출 성장을 보고했다. 발표 이후 주가는 10% 이상 상승했고 화요일 종가는 138.06달러를 기록했다.

IBM 주간 차트
IBM 주간 차트

클라우드 컴퓨팅과 인공지능

4월부터 IBM 최고경영자에 오른 아르빈드 크리슈나(Arvind Krishna)는 성장 회복을 위해 인공지능 및 클라우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크리슈나는 회사의 비즈니스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 중심으로 개편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프라이빗 서버 및 다수의 퍼블릭 클라우드에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이미 2019년에는 레드 햇(Red Hat)을 330억 달러에 인수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시작했다.

우리가 볼 때 IBM은 안전한 배당주이며, 특히 새로운 경영진이 클라우드 컴퓨팅 중심으로 회사를 전환시킨 이후 고성장 비즈니스가 되었다. 이러한 단계는 매우 고무적이며 IBM 주식의 가치를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IBM은 26년 연속 배당금을 높인 이력이 있다.

현재 IBM의 분기 배당은 주당 1.64달러이며, 연간 배당수익률은 4.7%로서 블루칩 기업 중에서 가장 높은 배당을 지급하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경영 개선 및 수요 강세로 턴어라운드가 잘 진행되고 있다고 전하면서 IBM의 목표주가를 152달러에서 164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최근 투자 메모에서는 다음과 같이 밝혔다.

“고품질 매출 상승, 거시적 추세 개선 그리고 인력, 파트너십, 시장 진출에 대한 중요한 투자 덕분에 2022년 성장 가속화에 대한 자신감이 높아졌다.”

크리슈나의 임기 동안 IBM은 다양한 인수를 통해 성장을 가속화했다. 올해 상반기에 30억 달러를 들여 터보노믹(Turbonomic)과 이탈리아 프로레스 채굴 업체 마이인베니오(myInvenio)를 인수하여 클라우드 및 AI 능력을 강화했다. 또한 최근 마드리드 소재 블루탭 솔루션스 그룹(Bluetab Solutions Group) 인수는 유럽 및 라틴아메리카 시장에 진출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크레디트스위스는 투자 메모에서 강력한 2분기 실적으로 주가가 제자리를 찾았다며 다음과 같이 전했다.

“4분기에 IT서비스 사업부 분사를 통한 '킨드릴(Kyndryl)' 신설은 핵심 촉매제가 될 것으로 본다. 이는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길이며 향후 다양한 확대를 지원할 수 있다.”

결론

IBM은 지난 10년 동안 성장에 관해서라면 투자자들을 분명 실망시켰다. 그러나 레드 햇 인수 및 새로운 경영 방식 덕분에 IBM 주가는 서서히 성장 경로에 돌아오고 있다. 건전한 재무제표, 관리 가능한 수준의 부채, 5% 이상 배당수익률로 볼 때 턴어라운드가 가속화되는 시점인 만큼 IBM 매수를 고려할 만 하다.

인베스팅닷컴 & https://kr.investi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코인베이스 주가 하락, 매수 타이밍일까?
다음글 원유 시장에 대한 전망 두가지와 가격 변수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보기

 

안전업체신청


안전업체신청을 위해
아래 요청내용을 작성해 주십시요.
captcha

Contact Us


평일상담 평일상담 00:00 ~ 00:00
휴무 일요일 및 공휴일 / 휴일 상담은 게시판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