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선물시황국내/해외선물시황


미국 빅테크, 저승사자 삼인방에 '덜덜덜'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1-07-22) 2021년 07월 22일 14:11 조회수 9,010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s://kr.investing.com/news/economy/article-670448 클릭수 93회
미국 빅테크, 저승사자 삼인방에 '덜덜덜'© Reuters. 미국 빅테크, 저승사자 삼인방에 '덜덜덜'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애플, 페이스북 (NASDAQ:FB), 구글, 아마존 등 미국 기반의 빅테크 기업들이 공포에 질렸다. 빅테크의 시장 독과점 문제를 정조준한 바이든 행정부의 칼날이 날카로운 상태에서 저승사자 삼인방이 전면에 나섰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조너던 캔터 변호사를 법무부 반독점 국장에 전격 임명했다. 리나 칸 연방거래위원회(FTC) 위원장, 팀 우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대통령 특별고문에 이어 반 빅테크 시장 독과점 문제 전문가다.

출처=뉴시스

리나 칸 FTC 위원장이 아마존 킬러라는 별명으로 유명하다면 캔터 지명자는 구글 저격수로 잘 알려져 있다. 클린턴 전 행정부 당시 FTC 경쟁국 소속 변호사로 활동하며 빅테크 기업들의 시장 독과점을 정조준하는 한편 최근에는 구글의 시장 독과점 문제를 정면으로 지적하며 이름을 알렸기 때문이다.

그는 구글의 앱 선탑재 문제를 시작으로 애플의 시장 독과점 혐의까지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백악관에서 활동하는 우 특별고문은 아예 '전체 반독점 전문가'로 불린다. 바이든 행정부의 빅테크에 대한 압박 최전선에서 정치적 상황을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글 금 하락, 달러 강세 및 위험 성향 증가로 일주일 최저치 근접
다음글 EIA 원유재고 증가로 유가 하락, 공급 부족 전망으로 하락폭 제한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보기

 

안전업체신청


안전업체신청을 위해
아래 요청내용을 작성해 주십시요.
captcha

Contact Us


평일상담 평일상담 00:00 ~ 00:00
휴무 일요일 및 공휴일 / 휴일 상담은 게시판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