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선물시황국내/해외선물시황


[뉴욕증시] FOMC 결과에 혼조… S&P500·나스닥 5일 연속 사상최고치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1-11-05) 2021년 11월 05일 06:41 조회수 6,168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s://kr.investing.com/news/stock-market-news/article-719032 클릭수 12회
[뉴욕증시] FOMC 결과에 혼조… S&P500·나스닥 5일 연속 사상최고치[뉴욕증시] FOMC 결과에 혼조… S&P500·나스닥 5일 연속 사상최고치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 3대 지수가 혼조세로 마감했다.4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09% 내린 3만6124.23으로 장을 마감했다.

S&P 500지수는 전장보다 0.42% 오른 4680.06을 기록했다. 나스닥은 전장보다 0.81% 상승한 1만5940.31로 장을 마쳤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 지수는 5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이어갔다. 시장은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 등에 주목했다.

전날 Fed는 당초 시장의 예상대로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을 발표했다. 하지만 테이퍼링 실시 시기, 월 자산 축소 규모가 모두 기존 시장의 예상과 거의 일치하면서 뉴욕 증시는 되레 안도 랠리를 펼쳤다. 연준은 전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1200억달러 규모의 자산 매입을 단계적으로 축소하는 테이퍼링을 11월부터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연준은 우선 11월과 12월 매달 150억달러씩 매입 규모를 줄인 뒤 경제 전망에 따라 매입 속도를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제롬 파월 Fed 의장이 테이퍼링이 곧 기준금리 인상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시장을 안삼시킨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파월 의장은 "테이퍼링은 우리의 금리정책과 관련한 직접적인 신호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금리 인상 기대에 선을 그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1만4000명 감소한 26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인 지난해 3월14일 기록한 25만6000명 이후 최저치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27만5000명을 밑돌았다.

미 노동부는 이번주 '10월 비농업 부문 고용 지표'를 공개할 예정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경제전문가들은 10월에 고용이 45만명 늘었을 것으로 추정했다.기업들의 실적은 엇갈린 모습이었다.

퀄컴 (NASDAQ:QCOM)은 스마트폰 칩 판매량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예상치를 웃도는 순익과 매출을 발표해 12% 이상 주가가 뛰었다. 엔비디아 (NASDAQ:NVDA) 역시 메타버스 수혜주로 꼽히고 웰스파고가 목표가를 상향했다는 소식에 따라 12% 이상 올랐다.반면 모더나 (NASDAQ:MRNA)는 코로나19 백신 매출 전망치를 하향했다는 소식에 18%가량 하락했다. 로쿠 (NASDAQ:ROKU) 주가는 3분기 매출이 예상치를 밑돌면서 7% 이상 떨어졌다. 카지노업체 MGM 주가가 2% 이상 하락 마감했다. 회사는 라스베이거스의 미라지 카지노의 운영권을 매각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머니S에서 읽기

이전글 [국제유가] 美 압박에도 OPEC+ 기존 증산방침 유지… WTI 2.5%↓
다음글 삼성전자, 뜬금없는 3% 상승 이유는?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보기

 

안전업체신청


안전업체신청을 위해
아래 요청내용을 작성해 주십시요.
captcha

Contact Us


평일상담 평일상담 00:00 ~ 00:00
휴무 일요일 및 공휴일 / 휴일 상담은 게시판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