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주식시황국내/해외주식시황


코로나 먹는 치료제가 '발목'… 삼바·셀트리온 등 '와르르'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1-11-09) 2021년 11월 09일 06:11 조회수 9,185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s://kr.investing.com/news/stock-market-news/article-720366 클릭수 41회
코로나 먹는 치료제가 '발목'… 삼바·셀트리온 등 '와르르'코로나 먹는 치료제가 '발목'… 삼바·셀트리온 등 '와르르'

셀트리온 (KS:068270)을 포함한 국내 제약·바이오 종목이 일제히 고개를 숙였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에서 개발한 알약 형태의 먹는(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가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단 분석이 주가를 끌어내린 것으로 풀이된다.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제약·바이오 대장주 삼성바이오로직스 (KS:207940)는 전 거래일 대비 4만1000원(4.75%) 하락한 82만3000원에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 대비 1만2000원(5.74%) 내린 19만7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전날 SK바이오사이언스 (KS:302440)의 낙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3만6500원(14.2%) 급락해 22만500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 6일 화이자 (NYSE:PFE)는 미국에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코로나19 감염자의 입원 비율을 85% 정도 줄이는 효과를 나타냈다며 임상실험 결과를 공개했다.업계에서는 먹는(경구용) 알약 형태의 치료제가 상용화될 경우 보관과 운송 등의 편의성이 급격히 증가하고 안전성과 투약의 편리함도 월등히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앞서 미국의 또 다른 제약사 머크 (NYSE:MRK) 역시 먹는 치료제의 임상실험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화이자 치료제는 머크의 알약보다 치료효과가 더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박병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화이자의 경구용 치료제 개발 소식에 코로나19 백신, 항체치료제, 진단 등 코로나19 관련 해외 기업들의 주가는 일제히 하락했다"며 "이는 지난 10월1일 머크의 경구용 치료제 데이터가 나왔을 때와 유사한 반응이며 연휴가 끝난 뒤 국내 제약바이오 시장에서도 유사한 주가하락 현상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박 연구원은 "다만 센티멘털에도 영향을 받아 움직이는 단기적인 주가를 보고 미래를 판단하는 건 지양해야 한다"며 "앞서 머크 치료제 이후 모더나와 노바백스가 하락분을 메우고 다시 반등한 사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S에서 읽기

이전글 S&P500 8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 테슬라 주가는 4.93% 급락
다음글 코스닥 '시총 톱10' 변천사…반도체장비·엔터→바이오→소재株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보기

 

안전업체신청


안전업체신청을 위해
아래 요청내용을 작성해 주십시요.
captcha

Contact Us


평일상담 평일상담 00:00 ~ 00:00
휴무 일요일 및 공휴일 / 휴일 상담은 게시판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