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주식시황국내/해외주식시황


"하이브, 엔터 아닌 플랫폼社"…목표가 46만원 제시한 JP모건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1-11-08) 2021년 11월 08일 15:40 조회수 3,534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s://kr.investing.com/news/stock-market-news/article-720174 클릭수 42회
© Reuters "하이브, 엔터 아닌 플랫폼社"…목표가 46만원 제시한 JP모건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투자은행(IB) JP모건이 하이브의 업종을 엔터테인먼트에서 플랫폼·스트리밍으로 변경하고 목표주가를 46만원으로 끌어올렸다. 위버스 플랫폼에 대한 가능성과 대체불가능토큰(NFT) 사업 진출을 높게 평가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JP모건은 보고서를 통해 하이브 (KS:352820)의 목표주가를 기존(35만원) 대비 31% 끌어올린 46만원으로 새로 제시했다. 업종분류를 엔터테인먼트에서 플랫폼·스트리밍으로 바꾸면서 주가수익비율(PER) 45배를 적용한 데 따른 것이다.

JP모건은 "하이브는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핀테크 진출 의사 등을 밝히며 BTS 중심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우려를 완화시켰다"며 "하이브는 새로운 성장동력과 함께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로 전환하고 있기 때문에 업종 분류를 플랫폼·스트리밍으로 바꾸고 목표가를 새로 제시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하이브는 실적발표 자리에서 두나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NFT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하이브가 아티스트의 지식재산권(IP)을 이용해 기념품을 만들고, 여기에 NFT를 결합하면 한정판 효과를 낼 수 있다. JP모건은 NFT 결합을 높이 평가했다. JP모건은 "NFT와 결합될 콘텐츠의 초기 형태는 하이브 아티스트들의 독점적인 사진이나 비디오일 것"이라며 "하이브는 거래량에 따라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뿐만 아니라 JP모건은 팬 플랫폼 위버스의 가능성을 높이 샀다. 하이브는 네이버의 브이라이브(V-Live)와 스팟라이브 기능을 내년 상반기 내로 통합, 아티스트와 팬 간의 실시간 알림과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위버스를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JP모건은 "하이브는 위버스를 팬들이 필요로 하는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팬 플랫폼'으로 만들 계획"이라며 "위버스 플랫폼을 통해 굿즈나 콘텐츠 등과 같은 판매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이브의 '오리지널 스토리' 사업도 높게 평가했다. 하이브는 아티스트와 콜라보레이션한 웹툰·웹소설 등 다양한 콘텐츠를 기획·개발할 계획인데, 그 출발점으로 BTS를 주제로 한 웹툰 '세븐페이츠: 착호'를 내년 1월 15일 공개할 예정이다. JP모건은 "아티스트, 음악, 콘텐츠 간의 경계를 넘나들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와 함께 4분기 실적이 견조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JP모건은 "4분기 오프라인 콘서트가 재개됨에 따라 4분기 매출이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슬기 기자 [email protected]

디지털 금융 신사업 드라이브 거는 신한은행

방시혁, 살찐 모습에 "요요 왔나" 우려→휠체어 근황까지 무...

배우 윤송아 작품, 1억에 팔렸다…연예인 화가 중 '최고가'

코빗, 메타버스 '코빗타운'에서 활동하면 '코인' 준다

가상자산 플랫폼 블루밍비트, 월간활성사용자 '8만명 돌파'

정상원 플레이댑 사업총괄, NFT.NYC서 'P2E 모델' ...

이전글 “美 1조달러 인프라법 통과…원자재·건설주 급등 이끌 것”
다음글 매수할 주식 1종목, 매도할 주식 1종목: AMC 엔터테인먼트, 버진 갤럭틱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보기

 

안전업체신청


안전업체신청을 위해
아래 요청내용을 작성해 주십시요.
captcha

Contact Us


평일상담 평일상담 00:00 ~ 00:00
휴무 일요일 및 공휴일 / 휴일 상담은 게시판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