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주식시황국내/해외주식시황


VIG의 '기대주' 바디프랜드, 기업가치 2조에서 반토막…아쉬운 매각[딜리뷰]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1-11-08) 2021년 11월 08일 06:10 조회수 610회 댓글수 0건
링크 #1 https://kr.investing.com/news/economy/article-719762 클릭수 48회
VIG의 '기대주' 바디프랜드, 기업가치 2조에서 반토막…아쉬운 매각[딜리뷰]© Reuters. VIG의 '기대주' 바디프랜드, 기업가치 2조에서 반토막…아쉬운 매각[딜리뷰]

2주 간의 주요 딜 리뷰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1. VIG의 '기대주' 바디프랜드, 기업가치 2조원에서 1조원으로... 아쉬운 매각

국내 대표 안마의자 전문 업체인 '바디프랜드'의 주인이 바뀔 예정입니다. 국내 사모펀드(PEF)인 VIG파트너스는 지난 1일 바디프랜드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에 스톤브릿지캐피탈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거래가 마무리되면 VIG는 우여곡절 끝에 투자금 회수(엑시트)에 성공하게 됩니다. VIG가 2015년 신한벤처투자(구 네오플럭스)와 함께 바디프랜드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44.6%를 약 4000억원(VIG 2500억원, 신한벤처투자 1500억원)에 인수한 지 6년 만이죠.

이번 매각은 결과적으로 다행이면서도 다소 아쉬운 결과가 아닐 수 없습니다. 바디프랜드는 VIG가 2호 블라인드 펀드에서 투자했는데, 한 때 '효자' 포트폴리오 기업으로 꼽혔습니다. '버거킹' 투자 성공에 이어 또 한 번 VIG의 이름을 업계에 드높일 투자 사례가 될 것이라는 얘기도 나왔죠. 바디프랜드가 고공 성장하면서 인수 2년 만에 기업가치가 2조원 이상까지 거론됐습니다. 이런 분위기에 힘입어 VIG도 투자금 회수 시기를 앞당겼습니다. 2018년에 IPO 도전에 나섰습니다. 바디프랜드는 무난하게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2019년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표이사의 갑질 논란, 국세청 세무조사 등으로 경영 투명성 문제가 제기된 것이지죠. 비공식적으로 물밑에서 매각 작업도 추진했으나, 가격 차이 등으로 무산됐습니다.

VIG는 일단 숨고르기에 들어갔습니다.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고, 주관사단을 보강하는 등 전열을 재정비했습니다. 2020년에 다시 IPO 재도전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이번엔 공정거래위원회가 바디프랜드의 거짓 광고에 대해 검찰 고발을 하면서 IPO 일정도 다시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사진=바디프랜드 사옥

올해로 인수 6년차에 접어들자, VIG는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검토했습니다. 국내외 사모펀드, 중견기업 등 많은 투자자들이 바디프랜드 인수를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다 최근 스톤브릿지가 원매자로 나섰습니다. 스톤브릿지는 꽤 오랫동안 바디프랜드를 긍정적인 관점에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내에서는 안마 의자 시장의 성장성이 다소 주춤한 상태지만, 해외시장 진출 등을 고려하면 충분한 성장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인수 가격도 나쁘지 않다고 평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스톤브릿지는 바디프랜드의 기업가치를 1조원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으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인수 금액은 4000억~50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VIG 입장에서는 다소 아쉬운 결과지요. 이번 매각으로 투자한 원금 수준의 자금을 회수하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 때 2호 펀드의 '기대주'로 불렸으나 '아픈 손가락'으로 전락하면서 기대에는 한참 못 미치는 결과가 됐습니다. 높은 가격을 베팅할 투자자가 나타나지 않는데다 시간을 더 끌수록 수익률도 떨어지는 만큼 내부적으로 과감한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매각으로 VIG의 2호 펀드는 이제 창호업체 윈체만 남게 됐습니다. VIG는 2011년말 3760억원 규모로 결성된 2호 펀드를 결성해 바디프랜드, 윈체 외에 버거킹, 삼양옵틱스, 엠코르셋, 하이파킹, 써머스플랫폼 총 7곳의 기업에 투자했습니다. 윈체도 지난해부터 매각 작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적당한 원매자가 나타나지 않아 매각 작업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2. ’테라로사‘ 점찍은 유니슨…왜 커피 업체에 또 다시 베팅했을까

국내 사모펀드 유니슨캐피탈이 강릉의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 테라로사에 700억원을 투자했습니다. 유니슨캐피탈은 대만 밀크티 브랜드 '공차' 투자로 대박을 터트려 이름을 알린 운용사지요. 이번 거래로 유니슨은 테라로사 지분 35%를 확보했고, 기존 창업자와 공동경영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업계에서는 유니슨이 또 한 번 식음료(F&B) 업종 투자 성공 사례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미 공차 투자로 성공한 경험이 있는 만큼 부담감도 클 것 같습니다. 그런데도 유니슨은 또 한 번 음료 업종에 투자한 배경은 무엇일까요.

유니슨은 테라로사를 단순히 커피 업체라고 하기에는 설명이 부족하다고 합니다. 공차의 경우 프랜차이즈형 식음료 제조 업체지만, 테라로사의 경우 엄밀히 얘기하면 커피 원두 유통 업체라는 표현이 보다 적합하다는 설명입니다. 일반 소비자에게는 다른 커피 업체들처럼 커피 매장이 유명하지만, 실제 매출 비중으로 보면 매장에서 발생하는 부분은 크지 않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매출 350억원, 영업이익 90억원을 기록했는데, 매장 매출 비중은 20%에 불과합니다. 나머지 80%는 전부 원두 판매를 통해서 발생합니다. 자사 온라인 몰, 오프라인 매장, 개인 까페 판매 등을 통해 팔리고 있습니다.

이는 다른 커피 업체들에 비해 수익성이 더 좋은 이유이기도 하죠. 테라로사는 원두 소싱, 로스팅, 제품 개발, 판매까지 전 과정을 거의 직접하고 있습니다. 대표가 직접 발품을 팔아 해외 산지를 찾아다니며 원두를 직거래로 소싱하고, 판매도 자사 온라인몰을 통해서만 합니다. 이커머스 플랫폼을 거치지 않기 때문에 유통 단계가 줄어 마진이 올라가는 것이지요. 원두를 판매하는 오프라인 매장은 코스트코가 유일하다고 합니다.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 마진율이 10% 안팎 수준이지만 테라로사는 30% 수준이라고 합니다.

테라로사 매장은 소비자에게 단순히 커피를 마시는 공간을 넘어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라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매장 대부분이 획일적인 인테리어의 프랜차이즈형 카페와 달리 교외에 자연과 어우러진 건축물에 있기 때문입니다. 유니슨은 테라로사의 커피 원두 경쟁력은 이미 인정을 받은 데다 캡슐 커피 등 제품개발과 유통채널을 다양화하면 성장성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테라로사가 앞으로 유니슨과 함께 어떤 모습으로 성장할지 기대되는 부분입니다.

김채연 기자 [email protected]

포스트 코로나 시대, '3P' 역량 갖춘 CEO가 성공한다 ...

친환경 양식업체 키우는 '아쿠아스파크' [데이비드 김의 이머...

공모주는 끝물?…LG엔솔·컬리·카카오엔터 줄줄이 출격

유한양행이 투자한 에이프릴바이오, IPO

4대 신성장 동력에 10조원 투자한다

금리 치솟고 증시 주춤…"유동성 가뭄 대비를"

이전글 [1108개장체크] 극단적 디커플링의 끝자락
다음글 인공지능 검사설비 기업 '트윔' ... 공모가 2만2,000원으로 확정

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보기

 

안전업체신청


안전업체신청을 위해
아래 요청내용을 작성해 주십시요.
captcha

Contact Us


평일상담 평일상담 00:00 ~ 00:00
휴무 일요일 및 공휴일 / 휴일 상담은 게시판 이용